핑계가 필요 했었나 봐

편의점 앞에서 술을 조금 마셨어

정말 조금 인데도 세상이 흐려지는 게

좀 취한 것 같아 나

 

시계를 잃어 버렸나 봐

한쪽 팔이 허전해 바라보다 알았어

시계 탓도 아니고 내 팔 위에 있던

네 손 하나 느낄 수 없단 걸

 

매일 가던 길인데

어떻게 이렇게 네가 좋아하는 게 많았는지

손에 잡히는 데로 술기운에 사긴 샀는데

넌 아직 그 곳에 사는지

 

문 열어봐 내가 여기 왔잖아

왜 몰라 네가 좋아하던 화분에

꽃도 조금 샀는데

(이것 봐) 네가 사준 셔츠에

네 향기 빼고 모든 게 돌아왔는데

너만 없네 문 열어봐

 

그리 쉬운 말인데 그 땐 왜

그렇게 사랑한단 말이 어려웠는지

우리 헤어진 후에 네 모습 보이지 않아도

넌 아직 내 맘에 사는 지

 

문 열어봐 내가 여기 왔잖아

왜 몰라 네가 좋아하던 화분에

꽃도 조금 샀는데

(이것 봐) 네가 사준 셔츠에

네 향기 빼고 모든 게 돌아왔는데

너만 없네 문 열어봐

 

불 켜진 네 방 창가에 흐릿하게 보여

이름을 불러보지만

내 목소리 닿을 것만 같아

내 마음도 닿을 것만 같아

제발 닫힌 이 문 좀 열어봐

내게 돌아와

 

문 열어봐 내가 여기 왔잖아

왜 몰라 네가 좋아하던 화분에

꽃도 조금 샀는데

(이것 봐) 네가 사준 셔츠에

네 향기 빼고 모든 게 돌아왔는데

너만 없네 문 열어봐

 

문 열어봐

文章標籤
創作者介紹
創作者 小藍寶 的頭像
小藍寶

藍星莉莎

小藍寶 發表在 痞客邦 留言(0) 人氣()